즐겨찾기

세종행정사사무소

고객상담센터


"해당 분야 전문 행정사가 직접
친절하게 상담해드리고 있습니다."

 

주간·야간/휴일

 010-9153-8877

 0505-997-1234

 

주간

 051-868-3650

 

팩스. 051-868-3652

메일. sejong@lifelaw365.com

카카오톡 ID. lifelaw365

공지·뉴스

글자크기 : 

제목

국민권익위, “무허가건물 소유자 아닌데 지자체에 변상금 부과는 잘못”

국민권익위, “무허가건물 소유자 아닌데

지자체에 변상금 부과는 잘못”

- 중앙행심위, 사립경로당 설치신고 시 무허가건물

소유권 확인 안했다고 지자체에 변상금 부과는 위법 -


□ 사립경로당 설치신고 시 무허가건물에 대한 소유권을 확인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지방자치단체(이하 지자체)에 변상금을 부과한 것은 잘못이라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.

국민권익위원회(위원장 전현희, 이하 국민권익위)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(이하 중앙행심위)는 지자체를 사립경로당 건물로 사용하는 무허가건물의 소유자나 점유자로 볼 수 없다며 한국자산관리공사(이하 공사)의 변상금 부과처분을 취소했다.

□ ㄱ지자체는 1978년경 무허가건물에 주소지를 둔 사립경로당 설치신고를 수리했다.

이에 공사는 ㄱ지자체가 무허가건물에 대한 관리감독 권한이 있고 경로당 설치신고 시 건물에 대한 소유권을 확인하지 않은 책임이 있다며 ㄱ지자체에 4,000여만 원의 변상금을 부과했다.

ㄱ지자체는 “사립경로당 설치신고를 수리했다고 해서 해당 건물의 소유자가 되는 것도 아니고 그 건물을 사용ㆍ처분할 지위가 발생하는 것도 아닌데 공사가 변상금을 부과한 것은 잘못이다.”라며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.

중앙행심위는 건물 부지는 그 건물의 소유자가 점유하는 것이며, ㄱ지자체가 사립경로당 설치신고 시 해당 건물에 대한 소유권을 확인하지 않은 책임이 있다고 하더라도 이를 이유로 그 건물의 소유자 또는 점유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.

ㄱ지자체가 해당 건물을 직접 점유하거나 사용했다고 볼 만한 사정도 보이지 않는 점 등을 종합해 볼 때, 공사는 ㄱ지자체에 대해 변상금을 부과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.

□ 국민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“이번 사례는 관계 법령상의 변상금 부과요건에 대해 법리를 오해해 발생한 문제로 보인다.”라며, “앞으로도 중앙행심위는 관계 법령 취지 및 사실관계 등을 면밀히 검토해 억울한 권익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.”라고 말했다.

첨부파일 다운로드

등록자행정사

등록일2022-04-22

조회수43

세종행정사사무소

이 사이트는 보안을 준수하고 있습니다.

by SECTIGO

(우)47209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981, 105호(양정동, 시청센트빌) / 부산시청·경찰청 부근   대표자 : 문영규(자격 : 13100002825)
상담전화 : 0505-997-1234, (051)868-3650   팩스 : (051)868-3652   휴대전화 : 010-9153-8877   이메일 : sejong@lifelaw365.com
사업자등록번호 : 605-20-64108   통신판매업신고 : 2009-부산진-0084호   법무부 출입국민원 대행기관공정거래위원회 사업자정보 확인
  • ! 사이트 내 디자인, 글 등을 무단 복제 및 도용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. Copyright ⓒ 2005-2022 세종행정사사무소 All Rights Reserved.